한동안 면 음식은 라면과 파스타 위주로 먹었습니다. 이게 질리지는 않지만 갑자기 국수가 먹고 싶어졌습니다. 물론 집에서도 해 먹을 수 있는 간단한 음식이지만 오래전부터 봐왔던 '공릉동 원조 멸치국수'에 가보자고 다짐했습니다.


공릉동 원조 멸치국수는 체인점입니다. 하긴 제가 공릉동에 살지 않으니까요. 외관은 다소 허름해보이지만 꾸준히 손님이 있던 곳이었습니다.

아내와 함께 조심스레 이 '공릉동 원조 멸치국수'의 문을 엽니다. 아무래도 코로나 여파인듯 손님이 많진 않습니다. 테이블 자체도 많지 않지만요. 이미 메뉴는 생각해 뒀습니다. 멸치국수와 비빔국수 하나씩 주문했습니다.


가격 너무 착합니다. 물론 '국수가 저 가격하지~' 하겠지만 평소 외식때 쓰는 비용에 비하면 진짜 분식 수준입니다. 음식에 대한 평을 하자면 무조건 비빔국수는 드셔보셔야 합니다.

비빔국수는 소스 맛인데 이 비빔국수는 옛날 비빔국수맛을 잘 살렸습니다. 뭔가 시골에서 먹던 노스텔지어가 느껴지는 맛이었습니다. 김치국물이 더해진 소스 맛입니다. 채소도 많아 들어있었습니다.

양도 꽤 많았어요. 비빔국수는 집에서 해먹는 맛으로 건강함과 편안함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다만, 비빔국수에 비해 멸치국수는 조금 별로였습니다.

반찬으로 나온 김치도 직접 담그신듯 너무 맛있었던 기억이 납니다.

BELATED ARTICLES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