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운타우너 수제버거가 송리단길에서 유명하다길래 저녁시간에 한번 가봤습니다. 수제버거를 먹어본지가 너무 오래 되기도 했지만 송리단길을 좀 제대로 구석구석 보고 싶은 생각도 있어서 저녁 식사 장소로 이곳을 택했습니다.

이른 저녁 시간인데도 사람이 많더라구요. 역시 입소문 난 곳은 사람들이 알아서 찾아오는 법. 다행히 자리가 있어 자리에 앉아 메뉴판을 보았습니다.

수제버거를 먹으러 왔으니 철저히 버거에 집중했습니다. 멏개의 메뉴중 '더블 더블' 과 '베이컨 치즈' 두개를 주문했습니다.

주문하고 버거를 받아본데까지는 약 20여분이 걸렸습니다. 따끈한 버거를 받아들고 냄새를 맡아보니 미소가 절로 납니다.

확실히 더블 더블이 내용물이 훨씬 더 많아요. 패티도 2ㅜ장 치즈두 2장, 베이컨 치즈 메뉴 햄버거보다 훨씬 두꺼웠습니다.

내용물이야 비슷하니 맛도 비슷하다고 생각하면 오산입니다. 내용물이 많으니 맛도 차이가 있는 듯 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더블 메뉴는 한입에 다 안들어갑니다. 그런 입안 가득 넘치는 포만감이 있습니다. 그래서 왠만하면 더블 메뉴로 드셔보는게 좋을거 같다고 말씀 드립니다.

다운타우너 수제버거 먹어보니 빵과 패티 맛이 독보적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쉑쉑버거보다 나은것 같습니다.

BELATED ARTICLES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