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 짜장라면을 참 좋아하는데 평소에 주로 먹던 것은 농심 '짜왕'이었습니다. 제 생각엔 이 이상의 짜장라면은 없다고 생각됩니다. 비싼 가격에도 사먹을만한 맛이라고 감히 얘기할 수 있습니다. 짜왕에 대항하기 위해 많은 짜장라면들이 나왔습니다. 그중 삼양 짜짜로니가 궁금해졌습니다.


삼양 짜짜로니


아주 예전에는 짜파게티, 짜짜로니만 먹었었는데 말이죠. 짜짜로니가 짜왕에 대항할 수 있을만큼 맛있기를 기대하고 끓이기 시작했습니다.



짜짜로니에는 후레이크 스프와 액상 짜장 스프가 동봉되어 있습니다. 면과 후레이크를 넣고 물을 자박하게 넣고 끓였습니다. 면이 익을 즈음 액상 볶음 춘장 소스를 넣고 다시 볶듯이 끓여냈습니다.



그렇다면 맛은 어땠을까요?



사실 조금 실망이었습니다. 기대를 많이 하고 먹었던 것도 있지만 짜장의 맛은 그렇게 깊지 않았고 면의 식감도 너무 평범했습니다. 싼 게 비지떡이라는 생각을 가지면 안되는데 삼양의 다른 라면들은 참 좋아하지만 짜짜로니는 조금 실망이었습니다.


지금까지 삼양 짜짜로니 먹어보고서였습니다.

BELATED ARTICLES

more